(헬스조선)치매, 한국인 10대 사망원인 첫 진입...예방하려면

  • 여익구
  • 2020-05-18 11:27:48
  • 조회 27
  • 추천 0

출처 :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346&aid=0000032035

치매, 한국인 10대 사망원인 첫 진입...예방하려면

          

기사입력2020.05.18. 오전 7:31


원본보기
치매는 건강한 생활 습관을 통해 상당부분 예방 가능하다고 알려져 있다. /메디체크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 제공​

고령화 시대 치매 인구가 늘면서 처음으로 한국인 10대 사망원인에 치매가 포함됐다. 통계청에 따르면 알츠하이머병으로 사망한 사람이 인구 10만 명 당 12명으로 전체 사망원인 순위 9위로 나타났다.

치매는 주로 노년기에 발생하며 남성보다는 여성 환자가 많고, 연령이 높을수록 유병률도 증가한다. 치매는 정상적으로 성숙한 뇌가 질병, 후천적인 외상 등 다양한 원인으로 뇌가 손상되어 인지 및 고도 정신 기능(학습, 언어 등)이 떨어지는 복합적인 증상을 말한다.
치매의 3대 원인 질환은 알츠하이머병, 혈관성 치매 그리고 루이체 치매이다. 보건복지부 2012년도 치매 유병률 조사에 따르면, 한국의 노인성 치매 원인 질환 분포 중 알츠하이머병은 가장 흔히 발생하는 치매의 원인으로 전체 원인의 약 71.3%를 차지한다. 뇌졸중 후에 발생하는 혈관성 치매 16.9%, 기타(루이체/파킨슨, 전두엽, 알코올성 등) 11.8%로 나타났다.

치매를 유발하는 가장 흔한 원인 질환인 알츠하이머병은 진행하면서 기억력과 언어 기능 장애를 초래하고 판단력과 방향 감각을 잃게 되며 결국에는 모든 일상생활 기능을 상실하게 된다. 특히, 서서히 진행되기 때문에 증상 시작 시점을 정확하게 알기는 힘들다. 알츠하이머병을 유발하는 중요 인자로는 나이, 유전자, 아포지단백 E형 유전자, 뇌 외상, 여성, 심근경색 등이다.

치매는 건강한 생활 습관을 통해 상당부분 예방 가능하다고 알려져 있다. 치매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첫째, 건강검진이다. 혈당, 혈압, 콜레스테롤 세 가지를 정기적으로 체크하자. 보건소에서 매년 만 60세 이상이면 누구나 받을 수 있는 치매 조기검진을 받자. 둘째, 즐겁게 할 수 있는 취미활동을 하고 가족과 친구를 자주 만나자. 셋째, 과음과 흡연을 하지 않는다. 넷째, 생선과 채소를 골고루 건강하게 섭취하자. 다섯째, 체력에 맞게 일주일에 세 번 이상 걷기와 30분 이상 적절한 운동을 하자.
참여자보기
반응하기
해당 게시글에 반응을 보여주세요! 클릭! 다른 이모티콘을 클릭하면 수정이 됩니다.
처음으로 반응을 남겨보세요!
화살표TOP